[첨단 헬로티]
다빈치 클라우드(대표 남궁욱)가 자가망 구축이 가능한 LoRaWan 패키지를 출시했다.

회사에 따르면, LoRaWan 표준 기반의 모듈과 게이트웨이, 네트워크 서버로 구성된 패키지는 쉽게 자가망을 구축하고 빠른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므로 LoRa IoT 네트워크 구축 시간 절약, 애플리케이션 개발 기간 단축, 구축 비용 절감 등을 가능하게 한다.

다빈치 클라우드 관계자는 “이번 패키지 출시로 기존의 LoRa 네트워크 자가 구축 시 발생했던 문제점인 보안 취약 및 호환성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며 “엔드노드부터 매니지노드까지 핵심 시스템을 패키지화함으로써 구축 비용 절감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LoRaWan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표준 네트워크 서버 개발 완료로 클라우드 또는 독립 운영 형태 등 네트워크 운영을 구축 형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며 “소규모부터 중대형까지 규모에 따라 유연한 구축이 가능하고, 쉽게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할 수 있는 API를 같이 제공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LoRaWan을 준수하는 모듈과 게이트웨이 제품을 사용하는 경우 당사의 네트워크서버만 추가해도 LoRaWan 구현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다빈치 클라우드의 LoRaWan 패키지는 LoRaWan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사의 검증을 위한 개발 검증 지원 버전과 일반 기업체를 위한 엔터프라이즈 버전, 지자체 등을 위한 중규모 서비스용 와이드 버전으로 구분되어 공급된다.
/김진희 기자(atided@hellot.net)